「죽음과 환생에 대한 불교적 관점」

[웰다잉] 「죽음과 환생에 대한 불교적 관점」 Buddhist View on Death and Rebirth 글쓴이: 틱 웬 탕 스님(Ven. Thich Nguyen Tang) 옮긴이: 조은수 원글: Buddhanet 멜버른 지역의 병원과 교도감옥에서 불교채플린으로 일하는 베트남 승려로서 나는 인간이 마주치는 여러 가지 개인적 비극과 슬픔을 보았으며 또한 죽음의 과정과 세상의 떠나기 전 죽음을 공포와 슬픔과 고통으로 맞이하는 많은 사람들을 보았습니다. […]

아픈 사람에게 대한 부처님의 자비

[웰다잉] 아픈 사람에게 대한 부처님의 자비 Care for the Sick 옮긴이: 조은수 원글: Buddhanet 부처님의 자비는 참으로 본 받을만 합니다. 의지할 곳이 없고 희망을 잃은 사람에게 자신감을 불러일으켜 줄 뿐 만아니라 또한 다른 사람들에게도 자신의 동료와 주위 사람들에게 원만한 태도를 가지도록 자비심을 북돋아 주십니다. 아래 이야기가 팔리 경전에 있습니다. 어느 때에 티사(Tissa)라는 이름의 승려가 병에 […]

「인생은 불확실하지만 죽음은 확실하다」

[웰다잉] 「인생은 불확실하지만 죽음은 확실하다」 Life is Uncertain – Death is Certain 글쓴이: 슈리 담마난다 스님(Ven. Dr. Sri Dhammananda) 옮긴이: 조은수 원글: Buddhanet 왜 우리는 죽음을 생각해야 하는가. 왜 그것을 성찰해야 하는가. 부처님께서는 죽음에 대해서 말로 논의해 볼 것을 권하셨을 뿐 아니라 그것에 대해 항상 생각하고 성찰하라 하셨다. 태어난 것은 모두 죽는다. 어머니가 수태할 때 […]

「티벳불교 전통에서의 죽음에 대한 관념」

[웰다잉] 「티벳불교 전통에서의 죽음에 대한 관념」 Death and Dying in the Tibetan Buddhist Tradition 글쓴이: 펜데 스님(Ven. Pende Hawter) 옮긴이: 조은수 원글: Buddhanet 티벳에서는 죽음을 맞는 그날이 아주 중요하다. 신체가 죽고 나자마자 그 영가는 4일간 일종의 중간단계로 가게 되는데, 이 기간 동안 그들은 자신이 죽었다는 것을 모른다. 이것을 첫 번째 바르도(Bardo)라고 하고 이 기간 동안 […]

「불교의 죽음에 대한 관념과 장례에 대한 기본입장」

[웰다잉] 「불교의 죽음에 대한 관념과 장례에 대한 기본입장」 Ceremonies and Funeral Rites for the Dead 옮긴이: 조은수 원글: Buddhanet 초기 불교도들은 죽은 사람을 태우는 인도 습관을 따랐다. 붓다의 몸도 화장되었으며 이것이 이후 불교도들에게 범례가 되었다. 불교도가 집에서 운명하면 승려들이 가서 가족들을 위로하고 그들에게 염불을 한다. “왕궁의 멋있는 수레도 오래 쓰면 부서지듯이 이 몸도 또한 부서지는 […]

「임종을 앞둔 분이 필요한 종교적 도움에 대한 불교적 관점」

[웰다잉] 「임종을 앞둔 분이 필요한 종교적 도움에 대한 불교적 관점」 The Spiritual Needs of the Dying: A Buddhist Perspective 옮긴이: 조은수 원글: Buddhanet 들어가는 말 죽음을 맞이하는 사람에게 종교적으로 무엇이 필요한지를 불교적 측면에서 고찰하기 위해서 몇 가지 주요한 점을 먼저 짚어볼 필요가 있다. 다음의 네가지 사항이 그것이다. 첫째, 인생은 만족스러운 것은 아니지만 소중한 것이기도 하다는 […]

「불교에서 말하는 윤회전생의 개념에 대하여 – 무아설과의 관련」

[웰다잉] 「불교에서 말하는 윤회전생의 개념에 대하여 – 무아설과의 관련」 Dharma Data: Rebirth 옮긴이: 조은수 원글: Buddhanet 불교에서는 어떤 사람이 죽으면 다시 태어나고 이런 죽고 사는 과정이 해탈을 얻을 때까지 계속된다고 한다. 그러면 다음과 같은 질문이 제기될 수 있다. “하나의 동일한 사람이란 무엇인가?” 여기에 대해 대부분의 종교에서는 인간의 중심에 영혼이라는 개념을 두고 이것이 진정한 인간 본질이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