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에 중국 불교가 뿌리를 내리고 있다

[세계지역별불교뉴스]
아프리카에 중국 불교가 뿌리를 내리고 있다
Nurturing the Roots of Chinese Buddhism in Africa

저자: 번 싱(Ben Xing)스님
번역자: 주자영

원문 게재일자: Dec 29, 2016
출전: Buddhistdoor: Nurturing the Roots of Chinese Buddhism in Africa

저자 번 싱(Ben Xing) 스님 *모든 사진은 저자 제공

나는 1978년 4월 23일 말라위에서 시몬 마네이즈 마나우코(Simon Manase Masauko)로 태어났다. 내 법명은 벤 싱(ben xing)으로 그 의미는 ‘깨달음’, 말 그대로 ‘깨달음의 근원’을 의미하는데, 2000년에 대만의 유명한 큰스님인 후이 리(Hui Li) 스님이 지어주셨다. 후이 리 스님은 대만 대승불교 승려로서는 처음으로 아프리카에서 인본주의 불교를 설법하셨다.

후이 리 (Hui Li) 큰 스님은 아프리카 청년들에게 불법의 씨앗을 심는 데 뜻을 갖고 아프리카 불교 대학 설립 창립 멤버 중 한 명이 되었다. 이 대학은 콩고(Congo)를 비롯해 마다가스카르(Madagascar), 말라위(Malawi), 모잠비크(Mozambique), 탄자니아(Tanzania), 남아프리카와 짐바브웨(Zimbabwe) 출신의 500여 명 이상의 수도승을 교육해 왔다. 후이 리(Hui Li)큰 스님은 또한 아미토포(Amitofo) 케어 센터의 설립자로 이 센터는 아프리카를 비롯해 전 세계에 있다.

나는 처음 메이플라워 2(Mayflower 2) – 자유를 향한 불교도의 여행(작가: C.T.Chen)을 읽고나서 불법을 공부하는데 흥미를 갖게 되었다. 이 책은 나에게 삶에 대한 다양한 시각과 불교만의 독특한 접근방식과 철학을 얘기하며 나를 깨우쳤다. 그리고 1999년, 아프리카 불교 대학교에 불교 수행 3년 과정을 신청한 말라위 출신 6명 중 한 명이 되었다.
대학교에 다닐 때, 내가 마주쳐야 했던 첫 번째 도전은 언어를 포함한 문화적 차이에 적응하는 것이었다. 그중에서도 기독교 출신이었던 나에게 새로운 종교적 믿음을 받아들이는 것이 특히나 큰 도전이었다.

벤싱 스님(오른쪽), 동료 스님과 함께

우리는 대승불교에 기반을 둔 인본주의 불교를 배우고 수행하였다. 매일 아침 5시 30분에 일어나 정신수행을 하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했다. 아침 6시, 첫 번째 세션에서는 경전과 만트라를 독송했다.

승려로서의 일을 하고 난 다음, 7시에 아침을 먹었다. 8시에 수업이 시작되었고, 점심은 정오에 먹었으며 수업은 오후 2시에 다시 시작되었고, 3시 50분에 끝났다. 수업이 끝난 후에는 5시 30분에 시작되는 저녁 공양 전까지 자유 시간이 주어졌다. 7시에는 자율학습시간이다. 저녁 10시에 잠자리에 들기 전에 9시부터 9시 45분까지 사마타(samatha) 명상을 하였다.

2002년에 타이완의 불광산사 수도원 종립학교인 충린 남성 대학교(Tsung -Lin Male University)에서 계속해서 공부할 때도 포 광 샨(Fo Guang Shan) 스님의 승려 법계에 따라 똑같은 수행법을 접하였다. 우리는 모든 불자가 살아가는 데 지침으로 삼으며 삶을 절제하게 하는 오계를 따를 것을 권고 받았다. 그 오계의 내용은 살아있는 것들을 해하지 않고, 주어지지 않은 것을 탐하지 않고, 성적으로 문란하게 살지 않으며, 거짓말하고 험담하지 않으며 그리고 술이나 마약을 하지 않는 것이다.

벤싱(오른쪽)스님. 동료 스님과 함께

보살행의 주요 가르침은 깨달음과 중생구제를 목표로 수행을 한다. 2003년에 나는 미얀마에서 계속해서 공부했는데, 국제 소승불교 불자 포교 대학(International Theravada Buddhist Missionary University)에서 소승 불교를 배웠다. 이곳의 교육은 자기 구원, 활발한 명상(vigorous meditation)과 아라한(arhat)과 성취에 중점을 두었다. 소승과 대승 불교의 전통을 비교하고 대조해서 얘기하자면, 내 생각에는 기본 개념은 똑같으나 가장 눈에 띄게 다른 점은 일상생활에 대한 면(시각)과 비구, 비구니의 일상생활에 대한 부분이었다. 예를 들면, 미얀마에서는 수도승들은 공동 공양간에서 음식을 준비하는 반면 소승불교 수도승들은 탁발한다.

내가 생각했을 때, 불법 그 자체가 매우 융통성 있고, 완벽하고, 완전해도 아프리카에 불교의 가르침을 전파하는데 몇 가지 어려움과 장벽이 있다. 불교가 다른 종교와는 달리 불교의 가르침을 사람들에게 설법하거나 개종시키는 데 적극적이지 않기 때문이다. 말라위에서 사람들이 주로 믿는 기독교와 이슬람교가 개종에 적극적인 반면, 불교는 상대적으로 낯설며, 내가 생각하기에는 향후에도 아프리카인에게는 친숙하지 않은 종교로 남아있을 확률이 높다. 더군다나 내가 지난 15년 동안 만났던 불자들은 자기중심적이고 개인주의적이어서 불교가 윤리적 책임, 그리고 연민에 대한 대 지혜를 얘기하고, 도덕적 책임 그리고 인간을 해탈과 깨달음의 상태로 이끌어주는 반야 지혜를 가르치고 있음에도, 때로는 불교가 인본주의적 가치를 잃어버린 것처럼 보이기도 했다.

대부분의 아프리카인의 마음에는 정신적인 삶은 초자연적인 힘에 대한 믿음에 주로 초점이 맞추어져 있고, 악은 사탄의 영향에서 비롯된다고 믿는다. 이러한 생각의 구조로 인해 일반 아프리카 사람들에게 인연법, 연기법, 그리고 업과 업보의 순리를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것이 어렵다. 이렇게 미묘하게 근본적으로 다른 시각으로 인해서 대부분의 사람에게 불교는 이해하기 어렵지만, 나는 이런 다른 점을 이해할 수 있는 지식인들이 불교의 가르침을 전달하는 플랫폼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싱윤(Hsing Yun)과 후이 리(Hui Li) 스님과 아프리카 상좌들과 함께

이러한 전통적인 문화적 가르침을 완전히 이해하고자 하는 노력 덕분에, 불교는 상당히 다양한 사회에서 쉽게 받아들였다. 예를 들면, 스리랑카에서는 스리랑카 문화와 동화되었고, 중국에서는 중국의 문화에, 네팔에서는 네팔의 문화와 동화되었다. 하지만, 나는 아프리카 사람들에게 초월적인 신이라는 개념이 부족한 문화적 가치를 도입한 종교를 완전히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 생각한다. 나는 그 가르침이 분권화되어야 하고, 많은 아프리카 전통과 문화를 받아 들여야 한다고 믿는다. 아프리카인들에 의해 완전히 받아들여지고 평가받기 위해서는 기독교와 이슬람교로부터 특정 개념을 채택하고 차용해야 한다. 또한, 아프리카에서 불교를 전파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중국어를 하고, 설법과 독경, 그리고 다른 활동들을 중국어로 행한다. 내 생각에는 이 언어적 장벽이 아프리카에 불법을 전파하는데 또 다른 주요 방해 요소라고 생각하며, 말라위도 예외는 아니다.

만약 불교가 천주교가 말라위에 도입된 방식이나 방법을 받아들인다면, 많은 사람들이 불교를 포용하고, 불교의 심오한 가르침을 알아가려고 할 것이다. 천주교와 불교 둘 다 독신 생활을 하고 사원의 행동 규범을 지켜야하는, 남성, 여성의 사원 공동체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천주교의 수행 방식이 불교와 유사점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천주교가 아프리카의 전통을 받아들이고 지역의 특정 그룹을 대표하는 것으로 권한을 갖게 되면서, 또한 천주교 선교사들이 지역의 관습을 수용하고, 지역의 음식을 먹고 각 지역의 언어로 얘기하였기 때문에 천주교는 아프리카에 널리 전파되고 부흥하였다. 불교가 자신을 드러내는데 보수적이고 아프리카인들을 가족으로 받아들이기 까지 수 십 년이 걸릴 것이라 생각되는 반면에, 기독교는 국가적 차원에서 지역인들에 혜택을 주어왔고, 여전히 혜택을 주고 있다.

법을 통해 사성제의 근본과 주된 사상을 배웠는데 그것은 연기, 평등, 업, 인과응보이며 예를 들면, 연기법, 봉사, 감사, 자비, 자애, 그리고 회향, 지속적으로 긍정적인 행동을 실천하기, 무엇보다도 사마타(Samatha)와 위빠사나(Vippasavna) 명상을 통해 마음을 고요하게 하는 방법이다. 사성제와 팔정도는 가장 근본이 되는 가르침으로 몸과 마음을 활기차게 만들어 스트레스, 우울을 이겨내어 건강하게 하고, 우리의 정신적 능력을 예민하게 하며 통찰력을 갖게 하여 우리가 일상을 지혜롭게 지낼 수 있게 할 수 있다.

벤 싱(오른쪽), 동료 스님과 함께

앉아서 명상할 때, 주의 깊은 마음을 가지고 집중하는 것은 근본적인 수행 방법으로 몸과 마음을 고요하게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매우 바쁘게 살아가기 때문에, 마음챙김 명상의 본질은 다양한 방법으로 수행될 수 있다. 운전할 때, 운전자는 모든 운전과정에 완전히 집중하고, 다른 모든 운전자들에게 집중해야 한다. 무언가를 먹을 때, 먹는 음식과 그 과정에 집중해야 하고, 말할 때는 말하는 과정과 말하는 단어에 집중할 수 있다. 목욕할 때, 목욕 과정에 마음을 써야 한다. 요약하자면, 명상(mindfulness)은 어떠한 활동으로도 수행할 수 있다. 하지만, 우리는 또한 위빠사나 관찰(vipassana observation)을 연마할 수 있도록 후에 도움을 줄 사마따(Samatha)의 기본을 확립하기 위해서, 좌선을 수행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도록 노력해야 한다.

끝으로, 나는 후이 리 큰스님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며, 아프리카에 불교의 가르침을 전파하는데 긍정적으로 기여해온 모든 이들에게 감사한다. 그렇지 않았다면 부처님의 깊은 가르침을 접할 수도, 수행할 기회도 없었을 뿐 아니라 아프리카 전역에서 온 많은 학생들이 불법을 공부할 수 없었을 것이다. 불교는 여전히 지역 선구자라는 관점에서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 그 선구자들은 불교의 가르침과 개념을 더 깊은 수준으로 이해하고, 다른 사람들에게 전달해 줄 수 있을 정도여야 한다. 우리는 불교에 대해 영어로 쓰인 자료가 필요한데 이는 국립, 사립 도서관, 초, 중등학교와 대학교에 보내질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또한 지역 불교 협회를 구성할 필요가 있는데 이러한 협회는 아프리카 불교 대학 졸업생들이 불법의 선구자가 되도록 요청하여 지역사회에 불교의 사상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END